어쩌다 쓸쓸한 산책이 되버린 단국대학교. 여기저기 물오른 처녀마냥 빨갛게 얼굴이 익어가던 날이었다.